Public Releases

펄어비스, <검은사막> 중국 진출 선언

PEARLABYSS

JUN 21,2017

 

펄어비스(대표이사 정경인)의 MMORPG <검은사막>이 21일 중국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. 중국 서비스를 담당할 퍼블리셔는 스네일로 결정됐다.

 

스네일은 2000년 설립되어 중국 최초로 3D 게임 엔진을 독자 개발한 온라인 게임 개발 및 서비스 제공업체로, <항해세기>, <구양신공>, <아크 서바이벌 이볼브드> 등을 연이어 히트시키며 중국 대표 게임사로 자리잡았다. 특히 2012년 출시한 <구음진경>은 중국에서 최고의 온라인 게임으로 선정되었으며, 전 세계에 2억 명이 넘는 유저를 보유하고 있다. 스네일은 한국에서도 <초월>, <태극팬더2> 등 모바일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.

 

<검은사막>은 2014년 한국 출시 이래 일본, 러시아, 북미, 유럽 등 각지에서 서비스해 왔지만 정작 중국 시장에는 진출하지 않아 관계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.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중국의 까다로운 검열이나 <검은사막>의 높은 하드웨어 요구사항이 원인이라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다.

 

이에 대해 펄어비스 고도성 사업실장은, “중국은 세계 최대의 게임 시장인데다, 이용자의 성향과 인터넷 환경이 우리 나라와 달라 퍼블리셔를 선정하는 데 더욱 신중할 수밖에 없었다. 자체 개발 능력과 오랜 서비스 경험을 모두 갖추고 있는 스네일이 <검은사막>의 퍼블리싱을 담당하기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”고 밝혔다.

 

스네일의 쑨 다후 부사장은 “최근 중국 온라인 게임 시장의 열기가 한 풀 꺾인 것은 이용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신작이 없었기 때문“이라며, “세계 시장에서 성공한 오픈월드 온라인 게임 <검은사막>에 스네일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, 중국 게임 시장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 수 있도록 하겠다”고 말했다.

 

펄어비스와 스네일은 연내 중국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. <검은사막>의 열기가 한한령을 이겨내고 얼어붙은 중국 PC 게임 시장을 녹일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다.

펄어비스, 베일 벗은 <검은사막 모바일> 티저 영상 공개

PEARLABYSS

AUG 16,2017

펄어비스(대표 정경인)가 신작 모바일 MMORPG ‘검은사막 모바일’의 티저 사이트를 오픈하고 실제 플레이 영상을 공개했다.
Read More
<검은사막>, 남미로 서비스 확장!

PEARLABYSS

JUL 20,2017

펄어비스(대표이사 정경인)의 MMORPG ‘검은사막’이 12일 19시(한국 시간)부터 남미에 OBT를 시작했다고 밝혔다...
Read More
<검은사막> Xbox 버전 개발 공개

PEARLABYSS

JUN 12,2017

펄어비스(대표이사 정경인)의 선택은 마이크로소프트였다. 펄어비스는 12일(한국시간) 세계 최대의 게임쇼 E3에서 <검은사막>...
Read More